2017년 5월 24일 수요일

우리를 중독시키는 것들에 대하여


우리를 중독시키는 것들에 대하여
저자 : 게리 S. 크로스 , 로버트 N. 프록터
역자 : 김승진
출판사 : 동녘 | 2016.09.02

요즘 시대에 태어난 것을 축복으로 생각한 적이 한두 번이 아니다. 과거의 사람들과 비교해 보면서 그들의 불행을 안타까워하는 만큼 지금의 문명에 감사하며 만족해했다.
하지만 점차 과거에는 없었지만 우리에게는 있는 불행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고, 현대 문명의 혜택에는 대가가 따른다는 것도 알게 되면서 대책을 찾고자 노력하게 되었다.

이 책은 지난 몇 세기 동안 급속도로 발전한 현대문명의 발자취를 몇 가지 항목들에 집중하여 설명하고, 그것들이 가져다준 혜택과 그 혜택에 중독되어 발생한 현대문명의 문제점들에 대하여 지적하고 있다.

우리는 과잉 소비의 시대를 살고 있으며, 가난한 나라들은 부유한 나라들을 따라잡기 위해 내달리고 있다. 과잉 소비의 나라들이 나머지 나라들에 대해 이렇게 기준을 설정하는 바람에, 세상을 누린다는 것은 곧 소비를 통해 세상을 포착하는 것을 의미하게 됐다. 포장된 쾌락은 바로 이런 새 세계를 가능케 한다. 인간이 전통적으로 경험해온 청각, 시각, 미각적 만족, 심지어 동작과 환각까지 끌어 모으고, 저장하고, 판매하는 새로운 방법을 가져와서 말이다. 이것이 포장된 쾌락이 일으킨 인간 감각의 대변혁, 즉 ‘포장된 쾌락의 혁명’이다. 이 혁명은 이난의 경험을 너무나 근본적으로 바꿔낸 나머지 우리는 종종 그 변화 자체를 잊곤 한다.

이 책의 결말에 해당된다고 여겨지는 9장의 첫머리를 옮겨 보았다. 이후 마지막까지 ‘포장된 쾌락의 혁명’이 가져온 혜택과 폐해를 요약하여 설명하고, 우리에게 있는 대안에 대하여 말하고 있다.

잘 짜여진 사회적 문화적 그물 속에서, 태어나고 자라고 교육받은 우리들로서는 그 그늘에서 벗어나기 쉽지 않겠지만, 인간으로서의 삶을 위해 필요하다면 불안하고 걱정스러운 발걸음을 옮겨봐야 하지 않을까? 그 발걸음에 힘을 실어줄만한 책이다.

2017년 5월 19일 금요일

설탕의 세계사


설탕의 세계사
가와기타 미노루 지음 | 장미화 옮김 | 좋은책만들기

세계상품 '설탕', 그와 같은 것들로 인하여 세계가 요동치며 흘러 왔다.
간략하고, 알기쉽게 잘 쓰여졌다. 대신 좀 더 디테일한 것은 다른 책을 봐야 한다.


긱이코노미


긱 이코노미
정규직의 종말, 자기고용의 10가지 원칙
다이앤 멀케이 지음 | 이지민 옮김 | 사더난출판사 | 2017.03.31

이처럼 다이나믹한 세상에 살게 된 것은 행운이다.
중세에서 살다가, 현재를 보내고, 이제 미래로 가고 있다.
정말 믿기지 않는다.

시대의 변화를 따라가기가 쉽진 않다. 하지만 나는 흐름을 잘 탄 세대이다.
나의 아들들처럼 과거를 모르고 새로운 시대를 시작하는 시대로 맞이하는 세대들은 조금 답답한 생각도 들것 같다.
그들은 부모인 우리 세대들이 살아가는 모습을 보았기 때문에 새 시대에 온전히 새 정신으로 적응하기가 쉽지 않을듯 하다.

부인과 아들들에게 읽게 했다.

왜 사람들은 이상한 것을 믿는가
마이클 셔머 지음 | 류운 옮김 | 바다출판사

나는 회의주의자(懷疑主義者)이다. 
믿거나 말거나.

이 세상은 이상한 것을 믿는 사람들도 많지만,
이상한 사람들도 정말 많아졌다. 인류의 존속이 우려스러울 지경이다.

잘 회의(懷疑)하여 조심히 살아가야 하겠다. 


장인 The Craftsman


장인
현대문명이 잃어버린 생각하는 손
리처드 세넷 지음 | 김홍식 옮김 | 21세기북스 | 2010.08.10

지적 즐거움을 느끼며 잘 읽었다.

이 저자는 자신이 글쓰는 장인이라는 점을 알리고 싶었나보다.
책 내용에 단 하나의 표나 그림도 들어있지 않고, 오직 글로만 495페이지를 만들었다.
나는 읽는 장인이고 싶었나보다.
한 자도 빼지 않고 다 읽었다.

우리 문명은 다시금 장인이 활개치는 세상을 만들 수 있을까?


빵은 길을 만들고 밥은 마을을 만든다


빵은 길을 만들고 밥은 마을을 만든다
권삼윤 지음 출판사 이가서 | 2007.04.15

제목에 확 끌려서 구입해 두었다가,
오랜 세월이 지난 다음에 읽게 되었다.

제목때문에 기대했다가 실망을 많이 한 책이다.
뻔한 말이 백 번 반복된다고 해서 특별한 말이 되지 않는다.
우리의 것을 지나치게 자주 부각시키려는 시도를 접할때마다
동서양에 대하여 좀 더 균형잡힌 시각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여행가가 쓴 글,
글쟁이가 한 여행.
나는 후자의 기록을 더 좋아 하리라.


2017년 3월 19일 일요일

인생의 발견 The hidden Pleasures of life


인생의 발견
우리 삶을 가치 있고 위대하게 만드는 28가지 질문  
시어도어 젤딘  지음 | 문희경 옮김  | 어크로스  | 2016년 12월 15일 출간

원저의 제목은 "The hidden Pleasures of life"이고,
부제는 "A New Way of Remembering the Past and Imagining the Future"이다.

어떤 가치와 목표를 가지고 인생을 살아야 할까?
어떤 인생을 살아야 만족스러울까?

p. 432
삶을 공격하는 치명적인 질병은 '생전 경직 rigor vitae'. 곧 호기심을 다 태워버리고 반복적이고 무감각한 일상에 안주하는 정신의 경직 상태다. 이런 상태는 살아 있다는 착각을 주기 때문에 '사후 경직 rigor mortis'보다 더 위험하다. 전에는 생각해본 적 없는 생각을 하고 다른 사람들의 생각에서 영감을 얻지 못한다면 그저 명목상으로만 살아 있을 뿐이다. 
'생전 경직' 상태가 아닌 사람들이 인생의 과정에서 맞닥드리게 될 수많은 질문가운데 스무가지 남짓에 대한 저자의 생각을 말하고 있다. 물론 생각을 말하고 있지 답을 말하고 있지는 않다.

거론된 문제들을 제외하고도 우리는 각자가 처한 사회적 개인적 상황에 따라서 또 다른 삶의 문제들과 직면하게 될 것이다. 그러한 문제들과 마주하고 해결해나가는 과정이 살아있다는 증거일 것인데, 대화를 통한 소통이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젤딘은 말하고 있다.

한 번쯤 더 읽어야 할 듯 싶다.
많이 배웠다.